자립생활운동, 초심으로 돌아갈 때다

작성일
2019-05-14
첨부파일

자립생활운동, 초심으로 돌아갈 때다편집장 칼럼
이태곤 편집장  |  cowalk1004@daum.net

 

 
 

60년대 덴마크나 스웨덴 등 유럽의 장애인 부모들에 의해 장애인을 시설이 아닌 사회에서 함께 살게 하자는 탈시설화 운동이 벌어졌다. 궁극적인 목적은 장애인의 사회참여와 통합이었다. 비슷한 시기 미국에서는 장애인이 지역사회에서 개별적인 서비스를 받는 복지 체계를 구축하는 것을 더 중요시한 자립생활운동이 벌어졌다. 1970년대 초 미국 버클리대에서 시작된 자립생활운동은 중증장애인들이 병원이나 시설이 아닌 일상생활 공간에서 유료 활동지원사 서비스를 받으며 일상생활을 영위하는 것이 자신의 생활에 영향을 미치는 제반 여건을 향상시킨다는 확신을 가지고, 중증장애인 서비스와 권익옹호를 결합한 지역사회 중심의 조직체인 장애인 자립생활센터를 설립하기에 이른다. 이런 자립생활운동은 90년대 말 일본을 거쳐 우리나라에 상륙했다.

 

우리나라에서 자립생활운동이 시작된 지 어언 20년이 됐다. 운동의 산물인 자립생활센터가 현재 전국에 250개 내외가 있는 것으로 추정할 정도로 우리나라 자립생활운동은 양적인 성장을 이뤄냈다. 하지만 안정화를 얘기하기에 앞서 자립생활운동의 변질을 우려하는 경고등이 곳곳에서 켜지고 있다. 우선 자립생활운동의 중심인 자립생활센터가 복지 전달체계로 편입이 가속화되면서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장애인들의 자립생활센터 운영이 직업이 되면서 초기 운동성을 급격하게 상실해 가고 있는 것이다.

 

내용전부보기: http://www.cowalk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6546

원문출처: 함께 걸음

 

공지사항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일
2019 나에게 힘이 되는 복지서비스 2019.05.23
2019년부터 이렇게 달라집니다 2018.12.27
전국 장애인 콜택시 주소록 2017.04.04
장애인 등록 시 진단비 및 검사비 지원내용 2017.01.04
전국 어디든지 찾아가는 장애인 무료 운전교육 2017.01.02
600 2019년도 지방장애인기능경기대회 과제출제범위 및 지참공구목록 안내 2019.05.23
599 UN CRPD의 독일연방 내 이행을 위한 국가추진체계 2019.05.22
598 장애인 교육권 둘러싼 사회적 인식 재고 실패의 역사, ‘특수학교 설립반대’의 토양 됐다... 2019.05.20
597 “울퉁불퉁 대학로, 휠체어 장애인에겐 고통” 페인트칠 투쟁 벌여 2019.05.17
596 “‘차별금지법 제정’ 유엔 권고만 10년째… 정부는 여전히 침묵” 2019.0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