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들이 모이면, 꿈을 품는 다도해가 된다

작성일
2019-02-25
첨부파일

섬들이 모이면, 꿈을 품는 다도해가 된다경계선 지능 청소년들의 부모 모임 오르미 협동조합
글과 사진. 채지민 객원기자  |  cowalk1004@daum.net

 

 

 

제목이 뜬금없는 표현 같다. 하지만 직접 만나 취재하고 대화 내용을 녹취록으로 풀어가는 동안, 머릿속에 떠오른 핵심은 그 짧은 문장 하나로 모든 게 귀결되고 있었다. 개개인으로는 외딴섬으로 존재하는 1인들이라는 거, 하지만 함께 모이면 누구보다 자신감 넘치는 일상의 하루하루를 살아갈 수 있다는 것, 그렇기에 외딴섬 아닌 다도해로 뭉친다는 건 너무나 당연한 성취임이 분명해진다. 경계선 지능 청소년들의 부모들이 오랜 시행착오 끝에 하나의 협동조합을 결성한 뒤 이뤄낸 성공사례를 만나게 됐다. 올라가는, 나아지고 향상되는, 그 모든 게 아름다움(美)으로 완성되고 있다는 경계선 지능 청소년들의 부모 모임 오르미 협동조합을 소개한다.

 

내용전부보기: http://www.cowalk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6490

원문출처: 함께 걸음

 

공지사항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일
565 특수학급 교실이 엘리베이터 없는 건물 2층… “휠체어 타는 우리 아이는요?”... 2019.03.13
564 쉬운 정보가 우리 모두의 소통을 열어줍니다 2019.03.12
563 광고의 주인공은 짧은 팔 수영 선수 2019.03.11
562 당사자주의는 독일에서 어떻게 실현되는가? 2019.03.08
561 일해서 가장 좋은 건 사람들 안에 있는 거예요 2019.03.07
560 너는 정상, 나는 비정상. 나는 늘 침묵 당했다 2019.03.06
559 차도를 달리는 휠체어, 그러나 ‘우리의 이동’이 곡예가 되지 않으려면 2019.03.05
558 돌봄이 아니라 활동지원이다 2019.03.05
557 알맹이 빠진 정신장애 법률, 당사자 목소리 담아야 2019.03.04
556 비장애인보다 질환 위험 높은 장애인, 건강검진 수검률은 한참 낮아 2019.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