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장애인보다 질환 위험 높은 장애인, 건강검진 수검률은 한참 낮아

작성일
2019-02-27
첨부파일

비장애인보다 질환 위험 높은 장애인, 건강검진 수검률은 한참 낮아
비장애인과의 건강 격차 알 수 있는 ‘2016년 장애와 건강통계’ 발간
등록장애인은 전체 인구의 5%인데 장애인 진료비는 15%에 달해
등록일 [ 2019년02월26일 22시33분 ]

보건복지부가 ‘2016년 장애와 건강통계’를 발간했다. 이번 통계에선 장애인과 비장애인을 비교·분석하여 장애인의 건강 수준 및 비장애인과의 건강 격차를 파악할 수 있게 했다. 또한, 노인 장애인에 대한 건강상태도 추가했다. 주요 통계 결과를 소개한다.

 

- 장애인 건강검진 수검률, 비장애인보다 낮아… 검사 결과는 ‘질환 비율 높음’

 

2016년 장애인 일반건강검진 수검률은 64.8%로 비장애인 74.1%보다 9.3%P 낮고, 중증장애인(54.0%)은 비장애인보다 20.1%P 낮았다. 장애유형별로 보면, 신장장애 수검률이 43.4%로 가장 낮고, 그다음으로 정신·뇌병변장애(46.1%)가 뒤를 이었다. 수검률이 가장 높은 유형은 자폐성장애(75.6%)였으며, 안면장애(71.4%), 지체장애(70.2%)가 그다음으로 높았다.

 

2016년 장애인 건강검진종별 수검률 ⓒ보건복지부

 

일반건강검진 결과, 장애인(24.1%)은 건강이 양호하거나 건강에 이상은 없지만 식생활습관 등 예방조치가 필요한 것으로 확인된 비율이 비장애인(42.5%)보다 18.4%P 낮았다. 반면, 질환이 있을 것으로 의심되는 장애인 비율(40.9%)은 비장애인(20.0%)보다 약 2배가량 높았다.

 

2016년 장애인 암검진 수검률은 43.6%로 비장애인(48.9%)보다 5.3%P 낮았고, 특히 유방암(52.2%), 자궁경부암(44.4%)과 같은 여성 암검진 수검률이 비장애인에 비해 각각 10.3%P, 8.9%P 낮았다. 2016년 장애인 위암 검진 판정 결과, 장애인은 비장애인에 비해 위암 의심과 위암 비율이 각각 2배 높았다.

 

2016년 장애인 구강검진 수검률은 22.2%로 비장애인보다 9.5%P 낮고, 중증장애인(18.2%)은 비장애인보다 13.5%P 낮았다. 장애유형별로 보면, 뇌병변장애 수검률이 14.5%로 가장 낮았으며, 그다음으로 정신장애(15.4%), 신장장애(16.0%) 순으로 낮았다.

 

내용전부보기: http://beminor.com/detail.php?number=13155&thread=04r03

원문 출처: 비마이너

 

공지사항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일
565 특수학급 교실이 엘리베이터 없는 건물 2층… “휠체어 타는 우리 아이는요?”... 2019.03.13
564 쉬운 정보가 우리 모두의 소통을 열어줍니다 2019.03.12
563 광고의 주인공은 짧은 팔 수영 선수 2019.03.11
562 당사자주의는 독일에서 어떻게 실현되는가? 2019.03.08
561 일해서 가장 좋은 건 사람들 안에 있는 거예요 2019.03.07
560 너는 정상, 나는 비정상. 나는 늘 침묵 당했다 2019.03.06
559 차도를 달리는 휠체어, 그러나 ‘우리의 이동’이 곡예가 되지 않으려면 2019.03.05
558 돌봄이 아니라 활동지원이다 2019.03.05
557 알맹이 빠진 정신장애 법률, 당사자 목소리 담아야 2019.03.04
556 비장애인보다 질환 위험 높은 장애인, 건강검진 수검률은 한참 낮아 2019.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