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형 긴급복지' 감염병 심각단계 해제 때까지 문턱 낮춘다

작성일
2022-01-11
첨부파일

 '서울형 긴급복지' 감염병 심각단계 해제 때까지 문턱 낮춘다

 


지난 2020년 오전 서울 송파구 마천2동 주민센터에서 관계자들이 재난 긴급생활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020.3.30/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이밝음 기자 = 서울시는 감염병 위기경보 '심각' 단계가 해제될 때까지 '서울형 긴급복지' 기준 완화 조치를 연장한다고 6일 밝혔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위기경보를 2020년2월23일 '심각' 단계로 격상한 이후 지금까지 유지하고 있다.

완화 조치에 따라 기준 중위소득 100% 이하, 재산 3억7900만원 이하인 4인가구는 최대 30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갑작스럽게 사고·실직을 당했거나 운영하던 업체가 휴·폐업하는 등 위기사유에 해당해야 한다.

원래 지원기준은 기준 중위소득 85% 이하, 재산기준 3억1000만원 이하였다.

고독사 위험가구에는 생계비 2회를 추가 지원한다. 폭염·한파로 어려운 가구에는 선풍기와 담요 등 10만원 상당의 물품 추가지원도 유지하기로 했다.

내용전문: http://www.welfareissue.com/news/articleView.html?idxno=10379

출처 : 웰페어이슈(welfareissue)(http://www.welfareissue.com)

공지사항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일
2021년 전국 장애인 콜택시 주소록 2121.04.28
2022년 달라지는 장애인 복지 2022.01.10
903 ‘농아인들의 축제’ 제24회 하계데플림픽 사전 세미나 개최 2022.01.18
902 2022년 모바일 운전면허증 시대를 열다 2022.01.17
901 장애인연금 기초급여 30만7500원으로 인상…"물가상승 반영" 2022.01.14
900 직업능력평가 서비스 온라인으로 손쉽게 이용해요 2022.01.13
899 SK C&C, 청년 장애인 ICT 전문가 육성 프로그램 모집 2022.01.12
898 '서울형 긴급복지' 감염병 심각단계 해제 때까지 문턱 낮춘다 2022.01.11
897 시각장애 외국인도 한국어 배운다…점자·소리책 해외 보급 2022.01.06
896 스마일재단, 장애인 보호자를 위한 '장애인 구강관리 Q&A 영상' 제작 2022.0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