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부터 생계급여의 부양의무자 기준이 60년 만에 없어진다.

작성일
2021-09-27
첨부파일
[10.1.금.조간]_생계급여_부양의무자_기준_60년_만에_폐지.pdf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60년 만에 폐지

- 2017년 11월부터 단계적으로 완화, 2021년 10월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 완료 -
- 저소득층 생계지원을 부양가족 중심에서 국가의 책임으로 변화하는 데 큰 의미 -

□ 2021년 10월부터 근로 능력이 없는 등 생계 활동이 어려운 노인, 장애인, 한부모가구 등 저소득 취약계층에 대한 생계급여의 부양의무자 기준이 60년 만에 없어진다.

 ○ 생계급여의 부양의무자 기준은 2000년 기초생활보장제도 시행 이전인 1961년 생활보호법이 제정될 때부터 수급자 선정의 기준으로 사용되어 지금까지 쓰이고 있다.

   - 앞으로는 수급가구 재산의 소득 환산금액과 소득만을 합산하여 기준 중위소득 30%이하면 생계급여를 받을 수 있다.

< 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 선정기준 >
(단위 : 원/월)

 

가구원 수

1

2

3

4

5

6

기준 중위 소득 30%

’21

548349

926424

1195185

1462887

1727212

1988581

’22

583444

978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