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금 준대도 안 돌아가" 시설을 나오니 희망이 보였다

작성일
2019-12-03
첨부파일

"천금 준대도 안 돌아가" 시설을 나오니 희망이 보였다

 

노도현 기자 hyunee@kyunghyang.com 

 

서금순씨가 11월 25일 대구 중구의 자립생활 체험홈에서 시설 밖으로 나온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다./ 노도현 기자

서금순씨가 11월 25일 대구 중구의 자립생활 체험홈에서 시설 밖으로 나온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다./ 노도현 기자

 

“나와보니까 모든 게 다 있잖아, 내 걸어댕길 때 그 모습하고 똑같은 거야.” 

30년. 서금순씨(64)가 장애인 거주시설에서 지낸 시간이다. 33살이던 1988년 계단에서 떨어져 목뼈를 다쳤다. 반 년을 병원에서 지냈다. 부모는 계시지 않았고, 형제들은 자기 가정을 꾸리기에도 바빴다. 누군가의 도움 없이는 꼼짝없이 누워지내야 했다. 병원의 권유로 대구시립희망원에 들어갔다. 시설이 내 집이라 생각하고 살았다.  

지난 7월 시설 밖으로 나왔다. ‘탈시설’을 원한 건 아니었다. 2016년 희망원 거주인들에 대한 인권유린 사실이 세상에 알려졌다. 이후 희망원 내 장애인 거주시설 ‘글라라의 집’은 ‘시민마을’로 이름을 바꿨고, 지난해 12월 31일 폐쇄 결정이 났다. 서씨는 그 무렵 처음 ‘자립’이라는 말을 들었다. 말이 자립이지 내쫓는 것 같았다.  

서씨는 시민마을 폐쇄를 반대하는 데 앞장섰다. 뜻이 맞는 동료들과 대구시청 앞에서 항의시위를 벌였다. 시청 직원과도 언성을 높이며 싸웠다. 국가인권위원회와 청와대에도 탄원서를 넣었다. 이 야박한 세상에 누가 중증 장애인을 시설만큼 보살피겠나 싶었다. ‘집 나가면 개고생’이라는 생각뿐이었다. 시설 밖의 삶이 전혀 딴 세상이라는 걸 그땐 알지 못했다. 

이 좋은 걸 모르고 살았네  

“우리 식구들이 ‘언니야, 나가보니 진짜 좋드라’ 이래도 그 사람들은 걸어댕기고 나는 누워서 생활하는 중증 장애인이야. 느그하고 나를 비교해선 안 된다. 희망원 직원들도 ‘이모야, 한번 나가봐라. 요즘은 전부 다 해주기 때문에 걱정 안 해도 된다’고 했는데 나오는 것 자체가 엄청 무섭더라고. 끝까지 안 나온다고 버텼지요.”  

함께 살던 식구들이 하나둘 떠나는 걸 지켜봤다. 어떤 이는 다른 시설로 가고, 어떤 이는 자립을 선택했다. 결국 큰 건물에 홀로 남았다. 단기 자립체험을 다녀온 뒤 마음을 바꿨다. “죽기 아니면 살기로, 까무러치기로 나가보자. 어차피 갈 인생인데 나가서 살자고 마음먹었죠.” 시민마을 거주인 85명 중 34명이 자립의 길을 걷고 있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11301812001&code=940100#csidx3d41ea6fc4542258abe8c71d6522ab1 

 

원문출처: 경향신문

 

공지사항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일
장애등급제가 단계적으로 폐지됩니다. 2019.07.01
2019 나에게 힘이 되는 복지서비스 2019.05.23
전국 장애인 콜택시 주소록 2017.04.04
장애인 등록 시 진단비 및 검사비 지원내용 2017.01.04
678 ‘장애를 위해서’가 아닌, ‘사람을 위한’ 연구와 개발입니다 2020.01.17
677 기초생활수급자 판정하는 ‘근로능력 평가’ 기준 바뀌었다 2020.01.15
676 자녀의 진정한 행복을 위해선 부모가 먼저 행복해져야 합니다 2020.01.14
675 올해 장애인연금 선정기준액, 122만 원으로 동결 2020.01.09
674 가장 중요한 건 당사자 목소리다 2020.01.08
673 장애등급제 폐지된 거 맞아? ‘활동지원 본인부담금 인상’에 장애계 분노 2020.0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