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식들 어디 사는지도 모르는데” 생계급여 깎고 또 깎고

작성일
2019-10-08
첨부파일

빈곤층 울리는 ‘삭감 복지'

사업 실패에 아내·6남매 뿔뿔이

부양의무자 소득 증가 이유로

입금되지 않은 돈 소득으로 간주

40만원 급여 중 30만원 깎이기도

급여 원상회복 과정도 ‘가시밭’ 

‘생계급여’를 받아야 할 정도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도, ‘간주부양비’로 인해 생계 급여마저 삭감당하는 가구가 약 6만2천가구에 이른다. 이 가구들 중 60%가 1인 가구다. 사진은 홀로 사는 한 어르신이 텔레비전을 보고 있는 모습. <한겨레> 자료사진.
‘생계급여’를 받아야 할 정도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도, ‘간주부양비’로 인해 생계 급여마저 삭감당하는 가구가 약 6만2천가구에 이른다. 이 가구들 중 60%가 1인 가구다. 사진은 홀로 사는 한 어르신이 텔레비전을 보고 있는 모습. <한겨레> 자료사진.

 

“없이 지내니 천원이 엄청난 돈이더라 이거여. 그런데 (생계급여를) 까고 또 까고…. 돈이 없는 게 이렇게 서러울지 몰랐어. 이렇게 된 게 창피하니까 친구들한테 도와달라 말도 못해. 이걸 누구한테 하소연 하겄어요.”

 

30일 <한겨레>와 만난 일흔살 김철수(가명)씨는 한숨을 자주 내쉬었다. 서울에서 홀로 생활하는 기초생활수급권자인 그는 생계급여가 입금되는 매달 20일이면 은행에 들러 통장 정리를 꼭 한다. 월 21만원의 생계급여가 또 깎이지 않을까 불안하기 때문이다. 김씨는 영문도 모른 채 생계급여를 깎인 적이 한두번이 아니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911965.html?_fr=st1#csidxa1fc79e59395577a2d3ee54d13af8e9 

 

원문출처: 한겨레 인터넷 신문

 

공지사항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일
장애등급제가 7월 1일부터 시행됩니다. 2019.07.01
2019 나에게 힘이 되는 복지서비스 2019.05.23
2019년부터 이렇게 달라집니다 2018.12.27
전국 장애인 콜택시 주소록 2017.04.04
장애인 등록 시 진단비 및 검사비 지원내용 2017.01.04
전국 어디든지 찾아가는 장애인 무료 운전교육 2017.01.02
654 도심 바깥으로 밀린 가난한 이들의 목소리, 한자리에 2019.10.22
653 장애인 차량 무상점검 행사 안내 2019.10.22
652 장애와 비장애 모두 자기 내부의 벽을 깨야 한다 2019.10.21
651 최중증·중복장애인 차별 101건 인권위 진정 2019.10.17